`한심한` 북한 전력난과 동북아 슈퍼그리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제7차 당대회 사업총화보고에서 “어떤 부문은 한심하게 뒤떨어져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전력 문제를 푸는 것은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 수행의 선결 조건이며 경제 발전과 인민 생활 향상의 중심고리”라고 규정하고 “나라의 긴장한 전기 문제를 해결하며 에네르기 보장을 경제 장성에 확고히 앞세워야 한다”고 역설했다.

Advertisements

자동차發 4차 산업혁명과 제주그린빅뱅

다음은 무엇일까. 1. 에너지를 소비하고 생산하는 운반체, 2. 대형 모바일 컴퓨터 혹은 움직이는 사무실.
그렇다. 이것은 새로운 자동차에 관한 얘기다. 이른바 `뉴 모빌리티(new mobility)` 세계가 열리면서 `이동수단`에 국한됐던 자동차에 대한 통념이 깨지고 있다. 얼마 전 제주에서 열린 전기자동차 엑스포 CEO 서밋은 이를 극명하게 보여줬다.

87년 체제와 태엽 감는 정치

한국의 정치를 권력을 향한 `소용돌이의 정치(politics of vortex)`라고 묘사했던가. 어쩌면 여기에 `태엽 감기 정치(politics of clockwork)`가 추가될지도 모르겠다. 선거철이면 어김없이 새로운 정치를 약속하며 시계태엽을 감지만 결국은 전진 없이 제자리로 돌아와 이를 반복하는 정치. 시스템 리스크가 이처럼 누적된다면 대한민국과 A회사의 미래가 어찌 다를 수 있겠는가. 세상은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는다. 포스트(Post) 87 체제, 민주화 이후의 민주주의 부름에 응답해야 한다.

줄어드는 한국, 자해하는 정치

국제사회에서 한국 특유의 존재감이 사라져가는 모습이다. 물리적 영토는 그대로지만 워싱턴과 베이징, 파리와 다보스에 이르기까지 한국의 영향력이 줄어들고 있다. 하드 파워와 소프트 파워가 모두 흔들리며 앞이 잘 보이지 않는 나라가 되고 있다.

파리 기후총회 (COP21) 최종타결에 대한 6가지 오해와 이해

파리 기후총회 타결에 대한 명확히 알아야 할 것들. 1) 한국, 선진-개도국 이분법에 기댈 여지 사라진다 2) 1.5도가 아니라 2.0도 이내가 파리협정의 타겟. 이마저도 실현 어려워 3) 파리 협정의 법적 구속력, 국내법과 국제법으로 나뉜다, 4) 대충 하다간 걸린다. 유념해야 할 5년 단위 리뷰 메커니즘, 5) 기후재정 2025년에 상향 조정 가능, GCF 중심 역할은 약화 우려, 6) 결국 관건은 누가 녹색산업혁명의 승자가 되느냐에 있다

이회성 의장 취임한 IPCC의 변모 , 일반 시민과 소통 강화 나선다.

과학자들과 전문가들의 성역에 쌓여 일반인들은 물론 정책담당자들조차 난해하고 복잡한 내용에 고개를 젓던 IPCC가 이회성 신임 의장의 취임 이래 새로운 개혁의 물살을 타고 있다. 이제 전문가들의 모임 뿐 아니라 CNN이나 BBC 그리고 SNS를 통해 이회성 의장을 더욱 자주 볼 수 있게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