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UNFCCC COP

UNFCCC COP

제주 그린빅뱅: 탄소 없는 섬 제주

‘지구 역사상 가장 중요한 2주일’이라고 일컬어지는 이번 파리 기후변화 총회(COP21)에서는 제주도의 ‘탄소 없는 섬’ 비전과 (사)우리들의미래의 그린빅뱅 전략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제주 그린빅뱅 Side-Event가 참석자들로부터 세계가 주목할 만한 모범적인 사례라고 공감을 얻고, 찬사를 받았다.

의정서(Protocol)일까 협정(Agreement)일까?

이번 파리총회의 최종결과물은 ‘파리 의정서(Paris Agreement)’가 아니라 ‘파리 협정 (Paris Agreement)’로 불릴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필자는 보고 있다. 그것도 각자가 국내사정에 따라 유연하게. 어떻든 그래도 모든 국가가 참여하는 新 기후체제는 이번 파리총회를 통해 그 출범의 모멘텀을 만들 것으로 기록될 것이다.

최종 타결 임박한 파리 기후변화 총회 (COP 21)

파리총회는 결국 성공으로 불리울 것이다. 반기문 UN사무총장이 지난해에 이어 이번에도 사상 최대 규모의 국가정상을 소집했는데도 아무 결실이 없다면 그건 인류전체의 수치일 수 밖에 없는 만큼 큰 틀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면 이를 성공으로 부르자는데 이미 대다수의 의견이 모아졌기 때문이다. 합의되지 않은 것은 다음 회의로 미루고 이번엔 어떻든 ‘agreement’라 부르는 결과물을 내놓는데 ‘agree’하자는 얘기다.

청년들이 기후변화에 훨씬 더 큰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

기후변화의 피해는 시간이 지날수록 더 심각해 질 것이며 기후변화로 인한 고통은 미래세대가 받게 될 것이다. 미래세대, 즉 청년들에게 더 많은 입장표명 기회와 관여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고려되어야 한다.

반기문 UN사무총장에 ‘2015 파리회의 성공을 위한 5대 권고안’ 전달

- 반기문 사무총장, ‘제주 그린빅뱅’과 ‘우리들의 미래’ 국제사회의 모범 사례로 평가 - 대선 출마자, 기후공약 제시해 검증받는 권고안 등 5대 제언 전달 - 각국 온실가스 감축안 (INDC), 5년마다 검증받는 체제 확정될 듯 - 북한, 지속가능하고 평화로운 에너지 접근 위한 국제사회 지원방안도 논의
- Advertisement -

Latest article

2019 스마트에너지산업포럼

등록 신청 바로가기

세계의 환경 수도, 프라이브루크는 어느 날 갑자기 환경 수도가 되었을까? 이를 통해 바라본 한국의...

2019 Climate Scouts 07 자만시 (김혜리, 이정수, 서훈주)   경제성과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것은 태양광 발전의 최대 단점이다. 이에 지금껏 태양광 에너지는 ‘대체’ 에너지원 정도로만 여겨졌고, 국내에서도...

슈퍼 그리드(Super Grid)를 통해 다가가는, 한·중·일의 에너지전환은?

슈퍼 그리드(Super Grid)를 통해 다가가는, 한·중·일의 에너지전환은? 인턴 연구원 변홍균   한국의 에너지전환은 2017년 ‘재생에너지 3020’을 바탕으로 원자력, 석탄 화력의 비율을 줄이고 2030년까지 전체 발전량의 20%를 재생에너지로...

지속 불가능한 원자력발전, 미래를 향하는 신재생 에너지

2019 Climate Scouts 08 ECOZ (임지용, 이종민, 한유민, 최윤정) 원자력발전은 방사성 원소의 원자핵에서 방출되는 에너지를 동력 자원으로 활용하는 발전 방식이다. 석유와 석탄보다 훨씬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에너지자립마을의 명암을 통해 알아보는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

2019 Climate Scouts 06 포그린(최효정 홍수빈 김진우 김승언) 세종시 구도심 지역에 태양광과 지열 등 친환경 에너지원을 활용한 에너지자립 마을이 들어선다고 한다. 이는 ‘2020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