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UNFCCC COP

UNFCCC COP

의정서(Protocol)일까 협정(Agreement)일까?

이번 파리총회의 최종결과물은 ‘파리 의정서(Paris Agreement)’가 아니라 ‘파리 협정 (Paris Agreement)’로 불릴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필자는 보고 있다. 그것도 각자가 국내사정에 따라 유연하게. 어떻든 그래도 모든 국가가 참여하는 新 기후체제는 이번 파리총회를 통해 그 출범의 모멘텀을 만들 것으로 기록될 것이다.

최종 타결 임박한 파리 기후변화 총회 (COP 21)

파리총회는 결국 성공으로 불리울 것이다. 반기문 UN사무총장이 지난해에 이어 이번에도 사상 최대 규모의 국가정상을 소집했는데도 아무 결실이 없다면 그건 인류전체의 수치일 수 밖에 없는 만큼 큰 틀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면 이를 성공으로 부르자는데 이미 대다수의 의견이 모아졌기 때문이다. 합의되지 않은 것은 다음 회의로 미루고 이번엔 어떻든 ‘agreement’라 부르는 결과물을 내놓는데 ‘agree’하자는 얘기다.

청년들이 기후변화에 훨씬 더 큰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

기후변화의 피해는 시간이 지날수록 더 심각해 질 것이며 기후변화로 인한 고통은 미래세대가 받게 될 것이다. 미래세대, 즉 청년들에게 더 많은 입장표명 기회와 관여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고려되어야 한다.

반기문 UN사무총장에 ‘2015 파리회의 성공을 위한 5대 권고안’ 전달

- 반기문 사무총장, ‘제주 그린빅뱅’과 ‘우리들의 미래’ 국제사회의 모범 사례로 평가 - 대선 출마자, 기후공약 제시해 검증받는 권고안 등 5대 제언 전달 - 각국 온실가스 감축안 (INDC), 5년마다 검증받는 체제 확정될 듯 - 북한, 지속가능하고 평화로운 에너지 접근 위한 국제사회 지원방안도 논의
- Advertisement -

Latest article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 이행 결과와 제도 개선의 필요성

2018 Climate Scouts 01 가그린: 이한별 (고려대학교 환경생태공학부)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는 이번 Climate Scouts 교육 활동에서 교육안의 메인 활동으로 정했었던 주제이다. 2018 탄소시장포럼에 참가하면서 더 관심을...

[Climate Scouts X GGGI]Source of Our Solutions

Source of Our Solutions Choi, Kyung Lim The 3rd Climate Scouts  Up 65% of Greenhouse gas emissions, specifically Carbon Dioxide emissions are from fossil fuel and industrial...

[Climate Scouts X GGGI] Air Pollution and Electric Mobility as a Solution

Air Pollution and Electric Mobility as a Solution Shin, Seon-Gyeong The 3rd Climate Scouts Air Pollution and fine dust are the subject of our daily conversation and...

기후변화가 가져오는 인류 빈곤과 불평등 문제

2018 Climate Scouts: 10 S.A.Y (Sustainable Action for Youth) (양소희, 김은영 박지혜 박진아) “역대 최강 한파”를 앞다퉈 보도하는 기사로 가득했던 지난 겨울이 기억나지도 않을 만큼, 올해의...

해양 쓰레기의 심각성과 사람들의 움직임

2018 Climate Scouts: 09 환경보안관(김다현, 이라은, 변은경) "플라스틱 건더기가 떠 있는 수프 같았다.” 1997년 미국의 항해사 찰스 무어가 태평양에서 거대 쓰레기 지대(GPGP: Great Pacific Garbage...